포획틀에 잡힌 야생멧돼지. (자료사진)
포획틀에 잡힌 야생멧돼지. (자료사진)

【춘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강원도 내 전 양돈농장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일제검사가 실시된다.

강원도는 최근 춘천시 2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여 해당농장 돼지 전 두수에 대한 긴급 살처분을 완료한 데 이어 후속 조치로 질병전파 차단을 위해 오는 30일까지 강원도내 모든 양돈농장(198)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일제검사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일제검사는 채혈반이 농장에 직접 방문하여 모돈, 비육돈을 채혈하되 폐사, 위축돈이 있을 경우 우선 채혈 검사하여 질병이환 돼지   확진의 정확도를 높일 예정이다.  

안재완 강원도 동물방역과장은 “양돈농가에서는 기본 방역 수칙인 사람ㆍ차량 차단, 농장소독, 장화갈아신기, 작업복갈아입기, 입산금지, 빗물ㆍ토사유입 방지 배수로 정비 등을 철저히 준수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scoop25@chamnews.net

저작권자 © 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