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강원서부보훈지청 노성근 보상과장

▲ 노성근 보상과장
조선초 세종이 놀라운 업적을 이룬 배경에는 공과 사를 엄격히 구분하여 모범을 보인 맹사성, 황희, 윤회와 같은 재상들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 중에서도 맹사성은 고려말 충신인 최영장군의 손녀사위라는 신분에도 불구하고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가 중용할 정도로 성품이 올곧고 재능이 뛰어났다.

또한 그는 동국신속삼강행실도에 수록될 정도로 효성이 지극하였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주변사람들에게 공평ㆍ관대하게 예를 차렸으며, 업무에서는 엄격하게 사리분별이 분명하였다고 한다.

아울러 하인들의 잘못에는 항상 너그럽게 대하였고, 아들의 술버릇이 나빠지자 혼내는 대신 아들에게 절을 하여 술버릇을 고쳤을 정도라고 하니 아마도 그는 공감 소통의 달인이었던 듯하다.

특히 그는 검소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당시 대다수 고위 관료라면 통상적으로 가마를 타고 이동하였는데, 맹사성은 공무를 보는 경우가 아니면 걸어다니거나 소를 타고 다녀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그가 재상인줄 몰랐다고 한다.

이렇듯 맹사성과 같이 아랫사람에게는 관대하고 윗사람에게는 충직하며 재물에는 소탈ㆍ검소한 사람을 가리켜 우리는 ‘청백리’라 한다.

청백리(淸白吏)는 맑고(淸), 깨끗한(白) 관리(吏)를 말하는 것으로, 지금으로 본다면 공직을 이용해 사리사욕을 채우지 않고, 부정하게 재산을 모으지 않는 청렴한 공무원을 일컫는다.

우리는 예로부터 영명한 지도자와 청백리 충신들이 많은 나라는 흥하였고, 탐관오리나 간신들이 설치게 되면 나라가 쇠하였음을 동서고금 역사를 통해 잘 알고 있다.

공직자들이 모두 가난하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현대사회는 청빈(淸貧)도 좋지만 근검절약하고 성실하여 청부(淸富)한 공직자가 되는 것도 좋다고 본다. 그러나, 부패한 공직자는 되지 말아야 한다.

부패한 공직자는 나라와 사회를 병들게 할뿐만 아니라, 공직자 한사람의 잘못이 전체 공직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국제 사회에서 국가 신뢰도까지 떨어뜨리는 결과를 낳게 된다.

결국 공직자 개개인의 발전과 국민 생활 향상, 나아가 국가 발전을 위해 공무원 사회는 그 어떤 조직보다 깨끗하여야 하고, 윗물 뿐 아니라 아랫물까지 모두 맑아야 한다.

우리가 살다보면 마치 실타래가 엉키듯이 인생살이가 아주 복잡하게 꼬일 때가 있다. 이렇게 하면 저게 문제가 되고, 저렇게 하면 이게 문제가 된다. 그래서 이런 복잡한 인생문제를 아주 간단하게 해결하고 편안히 살 수 있는 길이 없나 생각하게 될 때가 있다.

때문에 사람들은 가훈이니 좌우명이니 하는 것으로 가치판단의 기준을 정해두게 되는데, 우리 사회 공직자라면 그 기준을 청렴에 두는 것도 좋지 않을까.

[※기고ㆍ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저작권자 © 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